GS건설, 경기도 안양 '안양씨엘포레자이' 5월 분양
GS건설, 경기도 안양 '안양씨엘포레자이' 5월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양씨엘포레자이 투시도. (사진=GS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GS건설이 오는 5월 경기도 안양 도심에 첫 '자이(Xi)' 브랜드 아파트를 공급한다.

GS건설은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6동 소곡지구 주택재개발사업을 통해 '안양씨엘포레자이'를 내달 분양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27층, 13개동, 전용면적 39~100㎡, 총 139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791가구(예정)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단지로부터 직선 1㎞ 거리에 국철 1호선 명학역이 위치해 있어 신도림역까지 20분대, 서울역까지는 40분이면 도달이 가능하다. 명학역에서 한 정거장 거리에 있는 금정역(1·4호선 환승역)을 이용하면 사당까지 2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단지 인근 벽산사거리 일대에는 월곶~판교 복선전철역이 오는 2024년 개통될 계획이며, 서울외곽순환도로 산본IC·강남순환도로·제2경인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영동고속도로 등을 통해 타지역 이동도 수월하다.

단지가 수리산자락에 위치해 있는 만큼 '숲세권 생활'을 누릴 수 있고, 반경 1㎞ 이내에 안양초, 근명중, 성문중·고, 안양대, 성결대, 안양시립도서관 등의 교육시설이 있다.

분양관계자는 "안양시는 비조정대상지역에 속해 있어 강화된 분양권 전매 및 1순위 청약 규제에도 적용되지 않는다"며 "안양시에 첫 공급되는 자이브랜드 아파트인 만큼 입주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단지의 모델하우스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585-2번지에 5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