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드럼클럽' 창단 지원
삼성생명, '드럼클럽' 창단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왼쪽)이 12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열린 '2018년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창단식에서 이시형 사단법인 세로토닌문화원장에게 창단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삼성생명)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삼성생명과 사단법인 세로토닌문화는 12일 서울 서초 삼성금융캠퍼스에서 '2018년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창단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시형 (사)세로토닌문화 원장, 문용린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등이 참석했다.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은 북을 두드리는 타악 연주를 통해 청소년들의 정서 순화 및 건전한 성장을 지원할 목적으로, 삼성생명이 2011년부터 시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1년 42개 중학교에 드럼클럽이 창단된 이후 올해 12개 학교가 추가되면서 전국 230개 중학교가 드럼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올해 새롭게 창단한 12개 중학교의 교장, 학부모, 학생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럼클럽 사업소개 △삼성생명 임직원들의 기부금 전달식 △드럼클럽 창단증서 전달식 등으로 꾸며졌다. 올해는 드럼클럽 출신 졸업생들이 선배로서 창단학교 안내부터 특별 북 공연까지 함께 했다. 

공식행사에 이어 드럼클럽 출신 대학생 선배들이 멘토로 참석해 활동 경험담 등을 공유하고 후배들을 응원하는 '멘토링'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돼 많은 호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