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특보] 서울, 교회첨탑 무너지고 선상웨딩홀 떠내려가
[강풍특보] 서울, 교회첨탑 무너지고 선상웨딩홀 떠내려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10일 서울에 강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오후 선상 웨딩홀이 한강에 떠내려가고 교회 첨탑이 무너지는 등 사고가 잇달았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3동의 9층짜리 건물 옥상에서 교회첨탑이 강풍을 이겨내지 못하고 길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보행자 1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시민은 "첨탑이 떨어지는 순간 천둥이 내려치는 소리가 나서 깜짝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날 오후 4시 56분께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는 정박해 있던 웨딩홀 건물 일부가 바람에 휩쓸려 한남대교 방향으로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공사 중인 건물이어서 안에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