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감독방식 유연하게 전환해야"
김기식 금감원장 "감독방식 유연하게 전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3일 "금감원에서 생성된 각종 분석·통계자료 등을 시장·언론·학계와 공유하고 의견을 반영하는 유연한 감독방식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임원회의 자리에서 "금감원이 꼭 대안이나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취임사에서 언급했던 금감원의 정체성 정립과 금융감독의 조화와 균형 등을 위해서는 임직원들의 많은 협조가 필요하다"며 "특히 임원들은 직원들의 사기 제고 등에도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원장은 아울러 회의 진행방식도 기존의 일괄보고 방식에서 현안에 대한 질의·토론형태로 변경 운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