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지주 회장 주총서 3연임 확정…찬성표 84.6%
김정태 하나금융 지주 회장 주총서 3연임 확정…찬성표 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사진=하나금융)

김홍진·백태승·양동훈·허윤 사외이사 후보 선임안 통과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셀프연임' 논란과 노조의 거센 반대 속에서도 하나금융 주주 80% 이상이 찬성표를 던졌다. 이로써 김 회장은 오는 2021년까지 하나금융을 다시 이끌게 됐다.  

23일 금융권과 하나금융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하나금융 명동사옥에서 개최된 정기 주총에서 김 회장의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 김 회장은 참석 주주 78.9% 가운데 84.6%의 찬성표를 얻었다. 반대는 15.0%, 기권은 0.5%다. 

이날 3연임을 확정하면서 김 회장은 2012년부터 2021년까지 9년간 하나금융을 이끌게 됐다. 또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회장에 이어 세 번째 3연임 CEO(최고경영자) 반열에 올라섰다. 

금융권에서는 이미 김 회장의 3연임을 점쳐왔다. 일찌감치 단독 후보로 추대된 데다, 지난해 지주사 창립이래 최초로 당기순이익 '2조 클럽'을 달성한 영향이 컸다. 앞서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도 이런 연유로 김 회장의 연임에 힘을 실어줬다. 

더불어 이날 하나금융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이사 선임의 건(사외이사 6인·사내이사 1인)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건 △이사의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 안건이 모두 가결됐다. 

이에 따라 김홍진, 백태승, 양동훈, 허윤 사외이사 후보 선임안이 통과됐다. 사외이사 후보이자 대표적인 '친문'(친 문재인) 인사로 꼽혔던 박시환 인하대 교수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되면서 사외이사 후보에서 물러났다.

김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최 전 원장과 같은 방식으로 채용 추천을 해준 바가 있는지와 검찰 기소 시 책임을 지고 물러날 것인지 아닌지 등에는 모두 답하지 않았다. 다만 각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경우 "주주들에게 통보해주겠다"고만 밝혔다.

이날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이하 공투본)와 참여연대, 금융정의연대 등이 명동사옥 앞에서 김정태 회장 3연임 반대 의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정한 KEB하나은행 노조 공동위원장은 "김 회장은 처음부터 끝까지 본인 연임과 관련된 주주 질의에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노조는 사법당국과 금융당국에서 김정태 회장과 관련된 지배구조, 대주주 적격성 여부 결과에 따라 끝없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해 1992년 하나은행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하나은행에서 중소기업부장, 지방지역본부장, 영업사업본부 부행장, 가계고객사업본부 부행장 등을 거쳤다.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하나은행장을 지낸 후에는 지난 2012년 3월 하나금융 회장에 취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