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GS칼텍스와 1900억 규모 원유 장기운송계약 서명
현대상선, GS칼텍스와 1900억 규모 원유 장기운송계약 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초대형 원유운반선 장기계약 서명식'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과 이영환 GS칼텍스 부사장이 계약서에 서명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현대상선은 20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GS칼텍스와 5년간 약 1900억원 규모의 원유 장기운송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현대상선은 지난달 1일 GS칼텍스와 초대형 유조선(VLCC) 2척에 대한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상선은 2019년 7월 1일부터 2024년 8월 31일까지 약 5년간 총 1900만톤의 원유를 중동에서 한국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이에 현대상선은 30만톤븍 초대형 유조선 2척을 투입할 예정이다.

정부의 해운산업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건조된 신조 VLCC 선박이 해양·조선의 시너지 효과를 넘어 국내 화주와의 장기 운송계약 체결로 연결됨으로써 해운·조선·화주 간 상호협력으로 이어진 첫 사례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