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지원 박차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지원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드림플레이' 운영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분야의 독창적 기술과 창의력을 갖춘 창업가를 지원한다.

LG디스플레이는 첨단 기술 창업지원 전문기업인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함께 디스플레이 분야 신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Accelerating) 프로그램인 '드림플레이(Dream Play)'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드림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의 디스플레이 기술지원과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기술 창업 지원을 바탕으로 미래 디스플레이 분야 기술 혁신을 이끌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창업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새로운 디스플레이 디바이스 기술부터 디스플레이를 응용한 주변기술, 디스플레이 제조공정 및 소자, 부품 및 소재 기술 등 디스플레이 분야에 적용 가능한 혁신 아이템을 부요한 신생기업을 발굴, 육성하는 데 중점을 둔다.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블루포인트 전문가의 제품화 및 시장 분석 노하우, 창업에 필요한 린스타트업(Lean Startup) 교육이 제공되며 LG디스플레이 전문가들의 기술지원과 사업인프라 협력 기회도 부여된다.

오는 26일 서울을 시작으로 4월 4일 부산, 5일 대전에서 프로그램 설명과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의 기술 창업 강연을 진행하는 로드쇼가 열린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를 희망하는 창업팀은 드림플레이 홈페이지를 통해 4월 13일까지 지원할 수 있다. 서류심사를 통과한 팀은 7월 말로 예정된 데모데이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술에 대해 발표하며 수상한 팀에게는 LG디스플레이가 재공하는 상금이 수여된다. 아울러 이날 심사를 통과한 팀들은 연말까지 심화  평과를 통해 최대 1억원의 초기 투자비용도 받을 수 있게 된다.

황한신 LG디스플레이 미래기술연구실장은 "LG디스플레이는 미래 디스플레이 산업을 이끌어갈 신기술 개발과 미래 전략을 마련하는 데 전사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은 뛰어난 기술을 갖고 있으면서도 방법을 찾지 못해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LG디스플레이는 앞으로도 외부 신기술, 특히 스타트업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이를 성장시키는 지원 활동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