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해외계열사 채무보증 59조···국내계열사의 16배
30대 그룹, 해외계열사 채무보증 59조···국내계열사의 16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CJ·OCI, 자기자본 대비 해외계열사 채무보증 비중 '톱3'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30대 그룹의 해외 계열사 채무보증액이 59조원으로 국내 계열사 채무보증액 3조7000억원의 16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자본 대비 해외계열사 채무보증 비중은 5.6% 수준으로 낮았지만, 효성은 47%에 달했고 CJ, OCI 등 6개 그룹도 두 자릿수에 달했다.

▲ (표=CEO스코어)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시한 30대 그룹의 국내·외 계열사와 종속기업에 대한 채무보증액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총 62조5923억원으로 30대 그룹 총 자기자본 1055조3630억원의 6.3%에 달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중 해외계열사에 대한 채무보증은 58조9304억원으로 국내 계열사 채무보증 3조6619억원의 16배를 넘었고 총 자기자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 수준이었다.

이번 조사는 30대 그룹의 국내·외 계열사에 대한 채무보증액을 집계한 것으로 △관계기업과 공동기업 △임직원 및 기타 △계열사 외의 자에 대한 채무보증은 제외했다.

해외 계열사 채무보증액이 자기자본의 50%를 넘는 그룹은 효성이 유일했다.

효성그룹은 자기자본 5조1900억원 중 채무보증액이 2조6985억원으로 52.0%에 달했다. 해외계열사 채무보증액만 따져도 전체 자기자본의 46.8%(2조4301억원)나 됐다.

이에 대해 효성그룹 관계자는 "해외 매출 비중이 높아서 글로벌 생산기지를 많이 구축하고 있다"면서 "이런 이유로 자금확충이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금융권이 본사 보증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효성에 이어 CJ(28.0%), OCI(21.0%)가 20%를 넘었고 두산(18.5%), 한진(15.1%), 롯데(11.3%), LG(11.1%)도 10%를 넘었다.

반면 LS(9.5%), 포스코(6.8%), 한화(6.4%), 삼성(5.0%), 현대자동차(4.4%),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SK(각 3.2%), 하림(2.0%), GS(1.8%), KT&G(0.5%), 영풍(0.4%), 현대백화점·대림(각 0.2%) 등은 10%대 밑이었고, 신세계와 농협, KT, 금호아시아나 등 내수 위주 그룹은 해외 계열사 채무보증이 아예 없었다.

금액상으로는 삼성그룹의 해외계열사 채무보증액이 14조4962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자기자본 대비 비중은 5.0%로 낮았지만, 절대액은 30대 그룹 전체 채무보증액의 24.6%에 달했다.

이어 LG와 롯데가 각각 7조2087억원, 6조7499억원으로 2,3위를 차지했고, 현대차(6조4692억원), CJ(4조3067억원), 포스코(3조8322억원), SK(3조4452억원), 두산(2조7406억원), 효성(2조4301억원), 한화(2조2477억원), OCI(1조1082억원), 현대중공업(1조134억원) LS(1조47억원) 등이 1조원을 넘었다.

한편 공정위는 그동안 대기업 그룹 계열사 간 채무보증으로 그룹과 금융기관 전체가 동반 부실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국내 계열사에 대해 채무보증을 제한했다. 다만 외국법의 적용을 받는 해외계열사는 예외로 뒀다.

그러나 해외 계열사 지배구조의 불투명성이 문제가 되자 공정위는 해외계열사의 현황 공시도 의무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