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후판 관세 연장…거세지는 통상 압박
美, 한국 후판 관세 연장…거세지는 통상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관세' 대형구경 강관 대상 반덤핑 및 상계 관세 조사도 착수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미국이 한국산 철강 제품을 상대로 관세 연장을 결정하는 등 통상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미국은 우리 기업이 수출하는 철강재에 약 82%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 12일 한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3개국에서 수입한 철강 후판(cut-to-length carbon-quality steel plate)을 상대로 반덤핑 관세 및 상계 관세를 유지하기로 했다.

ITC는 관세를 폐지하면 합리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기간에 피해가 지속하거나 되풀이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정했다.

이번 판정은 관세를 부과한 지 5년이 지나면 연장 여부를 재심사하는 이른바 '일몰 재심'(sunset review)에 따라 나왔다.

같은 날 미 상무부는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인도, 터키 등에서 수입한 대형구경 강관(Large Diameter Welded Pipe)을 상대로 반덤핑 및 상계 관세 조사에 착수했다고 알려졌다. 대형구경 강관은 주로 송유관 제작에 사용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의 2016년 대형 구경 강관의 대미 수출 금액은 약 1억5000만 달러 규모이며, 현재 관세는 부과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