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서풍에 寒波 물러나고 중국發 미세먼지…14일 '평년 기온'
[주말날씨] 서풍에 寒波 물러나고 중국發 미세먼지…14일 '평년 기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토요일인 13일, 한파가 한풀 꺾이면서 낮부터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날씨는 포근하지만 오후부터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유입돼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까지 추위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비교적 온화한 서풍이 불면서 차차 기온이 오르겠고 14일에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도 0도∼6도의 분포를 보여 비교적 포근하겠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6.3도, 인천 -6.3도, 수원 -6.9도, 춘천 -14.5도, 강릉 -5도, 청주 -7.5도, 대전 -6.4도, 전주 -5.3도, 광주 -7도, 대구 -6.8도, 부산 -5.2도, 울산 -5.2도, 창원 -6.7도, 제주 3.6도 등이다.

오전까지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동파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서울과 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한파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오전까지 중부지방에서 눈이 조금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

경기 남부 일부 지역과 충청에는 이미 쌓인 눈에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강원 영동과 영남 일부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어서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이나 '보통' 수준을 보이다가 오후부터 서쪽지역부터 점차 나빠지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1.5∼2.5m 높이로 일겠다. 당분간 동해안에서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