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르포 上] 27평이 13억원?…목동에 '강남 복부인' 몰려
[재건축 르포 上] 27평이 13억원?…목동에 '강남 복부인' 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찾은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7단지. 최근 교육 특구라는 점에 주목한 강남의 맹모들이 몰리면서 일대 매맷값이 상승하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목동신시가지, '높은 대지지분' 주목…중개업소에선 매물 확보 '기싸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너무 많이 오르긴 했죠. 일주일 새 1000만원 오르는 건 기본이니까요. 강남권에서 현금부자들이 투자하겠다고 몰려오면서 일부러 호가를 더 올리는 집주인도 많습니다." (서울 양천구 목동 M공인중개업소 진 모 씨·63)

최근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 부동산 시장이 들썩거리고 있다. 몸집이 큰 목동신시가지 아파트의 재건축 연한이 올해 도래하는 데다 '높은 대지지분'과 '교육 특구'라는 점을 주목한 강남의 '맹모'들이 몰려들며 몸값이 매섭게 상승하고 있는 분위기다.

12일 찾은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아파트(1~14단지). 이 일대 공인중개업소들은 다소 한산한 분위기였다. 문의 전화가 이따금씩 걸려오긴 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너무 많이 뛴 매맷값에 혀를 내두른다는 게 중개업자들의 전언이다.

중개업자들도 급등하는 집값에 놀라기는 마찬가지다. 지난달 양천구청의 목동 일대 정비계획안 발표 이후 생각보다 가파르게 뛰고 있는 몸값에 예상 밖이라는 반응이 많다.

양천구 목동신시가지9단지 인근에 위치한 L공인중개업소 임 모(56·여) 씨는 "그간 재건축 기대감으로 아파트 값은 꾸준히 상승해왔어도 이렇게 많이 오른 건 처음인 것 같다"며 "눈치만 살피다가 매입 시기를 놓친 사람도 여럿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 단지는 최근 이상할 정도로 값이 많이 뛰었다. 목동신시가지 내에서도 대지지분이 높은 편에 속하는 7단지의 경우 27평형(전용 66㎡·6층)이 지난해 10월 말 9억42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금은 같은 평수·층 주택의 호가가 10억5000만~6000만원까지 올랐다. 두 달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1억원이 넘게 오른 셈이다.

특히 7단지 5층 건물의 27평형(3층)은 호가가 13억원까지 치솟았다. 27평형의 대부분이 방 2개로 구성돼 있는 반면, 이 매물은 방 3개로 이뤄졌다는 '희소가치'를 등에 업고 같은 평형대 중에선 최고 몸값을 자랑하고 있다.

이처럼 목동신시가지 아파트가 매매시장에서 인기스타로 자리 잡은 것은 높은 대지지분과 교육 특구라는 특징 덕분이다.

1985년에서 1988년 준공된 목동신시가지 1~14단지는 올해로 입주 30년차를 맞으면서 재건축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나이가 됐다. 양천구가 세운 계획대로라면 1~14단지는 최고 35층, 5만3375가구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재건축까지 10년이 넘는 긴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지만, 단지 대부분의 대지면적이 공급면적의 80%를 넘어서는 데다 낮은 용적률로 조합원 부담금을 덜어낼 수 있어 투자자들에겐 솔깃한 투자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모양새다.

▲ 목동신시가지 7단지 내에 있는 상가건물. 공인중개업소가 몰려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상황이 이렇자 매물기근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몇몇 중개업소 사이에선 물건을 둘러싼 신경전이 한창이다. 이날 방문한 목동신시가지 7단지 인근의 한 중개업소에서는 "지금 나와 있는 마땅한 매물이 없다"며 "다른 중개업소에 가도 마찬가지여서 가볼 필요도 없다. 물건이 나오는 대로 바로 연락을 줄테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한 반면, 길 건너편 중개업소는 "매물이 3개 정도 있다"며 매입을 부추기기도 했다.

그러나 업계에선 목동 일대 가격 상승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는 강남 투자자들을 반기지 않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가격에 거품이 너무 많이 끼게 될 경우, 수요가 한정될 우려가 있다는 얘기다. 가격 급등세가 불러올 피로감을 우려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양천구 목동 M공인중개업소 진 모(63·남) 씨는 "원래는 매맷값이 이렇게 높지 않았는데, 불과 몇 달 전에 일부 집주인이 호기롭게 높여 부른 호가를 강남 투자자가 덥썩 계약을 체결하면서부터 쑥 올랐다"면서 "값이 너무 비싸지니 웬만큼 돈이 있는 사람 아니고서는 계약할 엄두를 못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그간 강남에 비해 저평가된 목동이 명문학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인기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며 "다만 정부의 규제 압박이 심화되고 있어 가격 상승세가 주춤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