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2년까지 보건산업 일자리 10만개 늘린다
정부, 2022년까지 보건산업 일자리 10만개 늘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 벤처 1100개 창업지원, 글로벌 신약 15개 개발 목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정부가 앞으로 5년간 제약·의료기기·화장품을 아우르는 보건산업에서 신규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세계적인 경제성장 둔화에도 연평균 5% 이상 성장 중인 보건산업을 고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포부다. 정부는 현재 3개에 불과한 글로벌 신약을 2022년에는 15개로 늘리고, 신규 창업 제약·바이오 기업도 1100개 이상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20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국민에게 건강과 일자리를 드리는 제약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비전 아래 신약 개발 연구개발(R&D) 강화, 전문인력 양성과 창업 지원, 수출 지원 강화, 제약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 개선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신약 개발 역량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기준 1조7000억원 수준이었던 제약분야 민·관 R&D 투자를 2022년까지 2배 규모인 3조5000억원 수준으로 늘린다. 이 과정에서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등을 통해 지난해 3개에 불과했던 글로벌 신약 성과를 2022년까지 15개, 2025년까지는 23개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공익 목적의 R&D 투자도 강화해 국내 백신 자급률을 지난해 46%에서 2020년 70%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정부는 제약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창출의 '블루오션'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유망기술 발굴부터 창업·사업화까지 '전(全)주기 지원'을 펼치기로 했다. 수출 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정책금융 및 세제 지원을 추가하면 5년간 1100개의 제약·바이오 기업이 창업할 것으로 기대했다.

제약산업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대거 창출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정부는 지난해 기준 9만5000명이었던 제약산업 종사자가 2022년까지 14만명으로 늘고, 2025년에는 17만명에 이를 것으로 점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