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점 470억원 손실·시내점 851억원 이익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면세점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여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호텔롯데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롯데면세점이 올해 3분기 영업이익 27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4366억원이었다.

사업장별 실적을 살펴보면 국내점포는 총 3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공항점이 470억원의 손실을, 시내점이 851억원의 이익을 각각 올렸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분기 29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었다. 3분기 흑자전환 배경에는 자체적인 비용절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최근 중국인 매출 증가세에 대해서는 대량구매고객(보따리상)의 영향이 커 아직 본격적인 해빙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편 같은 기간 해외점포는 105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다만 롯데면세점은 올해 5월 오픈한 베트남 다낭공항점과 일본 긴자점의 매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점포의 매출은 전분기 대비 27% 증가한 386억원을 기록했다. 적자폭도 146억원에서 105억원으로 41억원 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