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북핵 직격탄…화물 부문 실적 견인에 전체 수송톤 전년比 10%↑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대한항공이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355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4600억원) 대비 22.7% 크게 감소한 수준이다.

동북아 정세 불안에 따른 한국행 수요 감소와 10월 추석 연휴로 인한 수요 분산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반면 이 기간 매출액은 3조2139억원으로 전년동기(3조1179억원) 대비 3.1% 늘었다.

우선 여객 부문에서는 동남아노선 14%, 구주노선 9%, 대양주노선 6%, 미주노선 2% 등 수송실적(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이 증가했으나, 사드 및 북핵 영향에 따른 수요 침체 장기화로 중국 및 일본 노선의 수송은 감소했다.

화물 부문은 휴대폰·반도체 등 IT 화물 수요, 특수화물·신선화물 수요 증가로 크게 늘었다. 일본노선은 31%, 대양주노선 20%, 동남아노선 8%, 미주노선 7%, 구주노선 7%, 중국노선 6% 등 전 노선에 걸쳐 수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이 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체 수송톤도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4분기 10월 황금연휴 수요 반영 및 사드 해빙 분위기에 따른 중국 수요 침체 완화 등으로 긍정적인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이어 동남아 및 구주 노선 위주로 공급을 증대해 수익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화물 부문 역시 전통적 화물 성수기를 맞아 수요 호조세가 전망되며, 신성장 품목 유지 확대는 물론 네트워크도 개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