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오는 10월 수도권에서는 3만2000가구에 달하는 새 아파트가 쏟아져 나온다. 올해 월별 분양물량으로는 가장 많다.

정부의 8.2 대책 후 눈치 보기에 들어간 건설사들이 황금연휴 추석을 지나 대거 신규 공급을 서두르면서 올해 10월 수도권 분양시장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울 전망이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0월 수도권에서는 임대를 제외한 3만2199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올해 월별 분양물량으로는 최다 물량이다. 분양물량을 집계한 지난 2000년 이후 역대 연도별 10월 분양물량으로는 지난해(4만661가구)에 이어 두 번째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가 20곳, 1만 8648가구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9곳, 1만 2468가구 △인천 1곳 1083가구로 집계 됐다. 서울의 경우 △고덕주공 3단지 △응암2구역 △신길9구역 등 재개발·재건축 위주 공급이, 경기·인천의 경우 △운정신도시 △성남고등지구 △송도국제신도시 등 신도시와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공급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이처럼 다음 달 분양물량이 봇물을 이루는 것은 가을철 부동산 성수기와 함께 그동안 건설사들이 8.2 대책으로 9월 분양 일정을 미루는 등 눈치 보기에 돌입한 데다, 10월에 예고된 사상 최장의 추석 황금연휴를 피해 분양을 서두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보통 모델하우스 오픈부터 계약까지 한 달여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추석 연휴와 11월 겨울철 비수기 전에 분양을 끝내려면 10월에 물량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면서 "올해 내 집 마련을 고려하는 수요자들은 분양이 미뤄진 단지의 청약일정을 꼼꼼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