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텔레콤과 KMW의 기술 개발진이 10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의 한 건물에서 '5G 릴레이' 중계기 방향을 조절하며, 5G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5G 신호 못 미치는 음영 지역 '제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국내 통신 장비업체 KMW와 '무선 5G릴레이' 중계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 서울 강남구 '5G 시험망'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5G릴레이는 기기국과 단말 사이의 5G 무선신호를 증폭해 서비스 음영 지역에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이 장비를 활용하면 5G 신호가 미치지 못하는 음역 지역을 없애 구석구석 촘촘한 5G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5G 후보 주파수인 28GHz 대역은 높은 주파수 특성으로 인해 송신 중 전파 신호의 세기가 급격히 저하된다. 또, 건물·유리·나무 등 전파 장애물로 인한 서비스 음역 지역이 기존보다 더 많이 발생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 때문에 5G릴레이는 도심 밀집 지역 내 5G 통신 서비스 품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강남 5G 시험망에 5G릴레이 적용 성공에 따라 다른 도심 지역으로의 확대 적용도 상대적으로 용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5G릴레이 중계기는 다양한 제조사 및 5G 규격에 범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에 향후 5G망 구축이 본격화될 때 이 장비가 5G 커버리지를 빠르게 넓히는 데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국내 통신 장비업체와의 협력이 글로벌 대형 통신사·장비사 중심의 5G 생태계가 국내 강소기업으로 확대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5G릴레이 공동 개발 사례와 같이 국내 통신사-강소기업 간 협력이 확대되면 5G 장비 국산화도 보다 빨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5G 기술 개발에 국내 강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분당사옥 내 '5G혁신센터'를 관련 협력사에 개방하고, 강남5G 시험망에서 핵심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 5G릴레이 외에도 SK텔레콤은 국내 강소기업 수 개 업체와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5G혁신센터에 참여하는 다양한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력해 향후 5G 기술 국산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데이터 트래픽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강남 지역에 우리가 개발한 5G 핵심기술을 순차적으로 적용하며 5G 상용화에 한걸음씩 다가가고 있다"며 "5G시대에 국내 중소기업들이 활약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