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기자]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 연설에 주목한 가운데 보합권 혼조세를 나타냈다.

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76p(0.04%) 하락한 2만905.8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78p(0.20%) 낮은 2,373.47에, 나스닥 지수는 0.53p(0.01%) 오른 5901.53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혼조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좁은 폭에서 움직이다 대체로 보합권에서 장을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장 초반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연준 위원들이 앞으로 기준금리 경로에 대한 견해를 제시했지만, 시장 심리를 심각하게 훼손하거나 개선하지 않아 지수 움직임도 제한됐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0.9%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유틸리티와 통신, 헬스케어, 산업, 에너지 등이 내렸고 소재와 부동산, 기술 등은 상승했다.

시장은 연준 위원들 연설과 경제지표 등을 주목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미 경제가 개선세를 지속한다면 올해 세 번의 금리 인상이 가능하다"며 물가가 2%선을 넘는 등 경제 상황이 더 나아지면 올해 네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도 단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는 올해 기준금리가 점진적으로 인상될 것으로 진단하고 금리가 4번 인상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호조를 보였다.

지난 2월 전미활동지수(NAI)는 미 경제 성장세가 탄탄해졌음을 확인해줬다.

시카고연방준비은행은 2월 전미활동지수가 전월 마이너스(-) 0.02에서 0.34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지수가 '0'인 것은 미국 경제가 역사적인 성장 추세로 확장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마이너스(-) 영역이면 평균 성장세에 미치지 못한다는 의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오는 23일 하원 전체회의에서 새로운 건강보험체계인 '트럼프케어'가 통과될지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투자자들은 '트럼프케어' 통과되면 세금개편안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과 7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50.7%와 50.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62% 오른 11.35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