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대우건설은 올해 아파트 1만9393가구, 주상복합 6552가구, 오피스텔 1367실을 전국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공급실적에 비해 9% 가량 감소한 규모다. 지난해의 경우 전국에 아파트 2만273가구,주상복합 6745가구, 오피스텔 3024실 등 총 3만42가구를 공급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1만8615가구, 지방 8697가구를 각각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교통망과 생활편의시설이 갖춰져 신규주택수요가 많은 도시정비사업을 비롯해 대규모 주거지역이 조성되는 택지지구 및 도시개발사업 위주로 주택상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상계4구역 재개발, 대치동 구마을1지구 재건축 등 1205가구를 공급한다. 경기 등 수도권에서는 하남 감일지구,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구도심과 가깝고 강남 접근성이 좋은 택지지구 단지와 군자주공6단지 재건축, 과천주공7-1단지 재건축, 안양호원초 주변 재개발 등 대단지 도시정비사업을 포함한 1만7410가구를 공급한다.

지방에서는 포항장성 침촌지구,부산기장 일광지구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과 생활 인프라가 풍부한 부산서대신6구역 재개발, 창원교방 재개발, 포항두호주공1차 재건축 등 8697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우건설은 올해 첫 분양으로 2월 '평택 비전 레이크푸르지오'을 공급한다. 평택시 용죽도시개발사업지구 A2-1블록에 들어서는 단지는 지하 1층~지상 최고 27층, 아파트 7개동, 전용면적 65~174㎡ 621가구 규모로 건립된다. 이 단지는 11.3부동산대책에 따른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6개월 후 전매가 가능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면밀한 시장분석과 적정 분양가 산정, 맞춤형 상품 공급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수요층이 두꺼운 도시정비사업과 정부의 신규 택지지구 공급 중단으로 희소성이 부각된 택지지구, 뛰어난 입지를 갖춘 도시개발사업 단지를 공급하며 실수요자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해 3월 사우디아라비아 주택부와 10만 가구의 주택을 건설하는 신도시 건설공사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현재 설계가 진행 중이다. 계약이 체결되면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수주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