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공, 임대주택 입주자위한 디지털도서관 만든다
주공, 임대주택 입주자위한 디지털도서관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호 기자]<lkhhtl@seoulfn.com>임대주택 입주자가 사이버상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도서관이 생긴다.

대한주택공사는 정보격차 해소를 통한 저소득계층 주거복지 수준 향상을 위해 임대주택 입주자를 위한 디지털 도서관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 도서관이 구축되면 주공이 건설·관리하는 국민임대, 영구임대 등 전국에 산재해 있는 300여개 단지 26만 세대의 임대주택 입주자와 앞으로 공급되는 국민임대주택 입주자는 인터넷이 있는 곳이면 언제, 어디서나 독서 및 학습을 할 수 있게 된다.

주공 전기통신처 신우식 팀장은 "민간 건설업체에서 분양성 제고를 위해 일부 신규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전자책 도서관을 구축한 적은 있으나,  이번 주공의 경우처럼 신규단지는 물론 기존의 영구임대단지를 포함, 모든 임대주택 단지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서비스 내용면에서도 유아 및 어린이들을 위해 플래시 형태로 제작된 멀티동화뿐만 아니라 초·중·고 학생들의 학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수능 콘텐츠 등으로 내용을 다양화해 저소득계층의 정보화격차 해소는 물론 사교육비 절감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오는 27일 사업설명회 이후 시스템 구축을 위한 일정 등을 감안하면 6월께에 입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광호 기자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