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6일 반올림과 4차 협상…구체적 보상안 논의
삼성, 16일 반올림과 4차 협상…구체적 보상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지은기자] 삼성전자와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 모임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이 오는 16일 4차 협상에 나선다.

1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양측 교섭단은 오는 16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4번째 협상을 벌인다.

이날 삼성전자와 반올림은 기흥 반도체사업장 근로자의 백혈병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한다. 앞서 이뤄진 3차례 대화가 양측의 신뢰를 확인하고 관계를 개선하는 과정이었다면 이번 4차 협상은 보다 구체적인 보상 방안에 대해 접근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4차 협상의 핵심은 양측의 시각차 좁히기라고 보고 있다. 3차 협상 후 반올림은 삼성전자는 책임인정을 기본으로 한 사과와 보상, 재발방지 대책 전반에 대한 논의를 주장했고, 삼성전자는 본격적인 피해자 보상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양측의 협상에 대해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사과가 있었고 3번째 협상테이블까지 진행된 만큼 이번 협상에서는 구체적인 보상방안 도출이라는 전환기를 맞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와 반올림은 지난달 25일 3차 교섭에서 앞으로 2주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협상을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