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 日라인페이 종료···'네이버 지우기' 시작됐나
라인야후, 日라인페이 종료···'네이버 지우기' 시작됐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뱅크 '페이페이'에 통합···태국·대만 서비스는 유지
라인야후 "경영 자원 선택과 집중"···소프트뱅크 주도 재편 해석도
(사진=연합뉴스)
5월 9일 일본 도쿄 미나토구에 있는 소프트뱅크 본사 앞으로 직장인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도경 기자] 라인야후가 일본내 모바일 송금·결제 서비스 '라인페이'의 서비스를 종료한다. 이에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로부터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는 행정지도를 받은 후 본격 '네이버 지우기'에 나서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라인야후는 "일본 내에서 모바일 송금·결제 서비스인 라인페이를 2025년 4월 30일까지 차례로 종료한다"며 "태국과 대만의 라인페이는 계속 서비스한다"고 13일 발표했다.

라인페이는 네이버와 함께 라인야후의 공동 대주주인 일본 소프트뱅크가 운영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페이'(PayPay)로 통합되며, 라인페이 잔액은 페이페이로 넘겨 사용 가능하게 했다.

라인야후는 "그룹 내 시너지를 확대하고자 중복 사업 영역을 일원화하는 등 금융 영역에 있어 경영 자원의 선택과 집중을 진행해 왔다"며 "최적의 경영 자원 배분 등을 검토한 결과 일본 내의 송금·결제 서비스 영역은 페이페이로 일원화해 라인페이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와 야후재팬이 합작해 만든 페이페이는 지난 2014년 설립한 라인페이보다 약 4년 늦게 서비스를 시작했다. 다만 최근 등록자 수는 약 6400만명으로 라인페이(4400만 명)보다 많은 상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페이페이가 스마트폰 결제에서는 최대 기업이 되며 라인페이의 존재감은 매년 저하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최근 일본 정부의 행정 지도 이후 네이버와 관계를 정리하는 중에 나온 조치라는 점을 고려하면 라인페이 종료가 소프트뱅크가 주도하는 그룹 측면의 구조 재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 3월 라인야후가 시스템 업무를 위탁한 네이버에 과도하게 의존해 사이버 보안 대책이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경영 체제 개선을 요구하는 행정지도에 나섰다.

두 차례에 걸친 행정지도 이후 소프트뱅크는 네이버와 함께 50대 50으로 보유하고 있는 라인야후의 중간지주사 A홀딩스 주식을 네이버에서 매입하려 한다.

라인야후는 또 지난달 이사회에서 유일한 한국인이자 사실상 네이버를 대표하는 '라인의 아버지'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CPO)를 제외하기로 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11월 한국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 일본 라인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라인야후에 다음 달 1일까지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하도록 요구했다.

라인야후는 일본 정부에 제출할 보고서에 네이버 지분 매각 관련 내용은 담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혜리 2024-06-15 05:39:11
네이버 라인사태는 한국의 미래와도 직결됨...미래에는 인공지능 없으면 못살아간다... 인공지능 만들려면 필요한게 데이터, 인력, 네트워크임....네이버 라인 같은 모바일 메신저앱은 결제 플랫폼으로 확장되고, 나중에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AI 인공지능기업 발전하게된다. 그래서 네이버 라인은 뺏기면 안된다는거야....이게 나중에 인공지능으로 발전해서 미래의 먹거리가 될지도 모름....그 정도로 플랫폼이 중요한 시대가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