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뒤바뀐 공매도 금지···증권업계 '당혹' 혹은 '달관'
하루만에 뒤바뀐 공매도 금지···증권업계 '당혹' 혹은 '달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복현 "공매도, 일부 재개" VS 대통령실 "개인적인 생각"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공매도 재개를 두고 금융당국과 정부의 견해 차이로 금융투자업계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최근 금융당국이 업계와 소통을 확대하는 등 공매도 일부 재개를 긍정적으로 여겼던 만큼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심하게는 이를 초월한 달관의 모습까지 내보이고 있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의 공매도 재개 언급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불법 공매도 문제를 해소하고 투자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질 때까지 공매도는 재개하지 않는다는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불과 하루만에 입장을 뒤집었다. 심지어 "공매도 재개는 금감원장의 개인적인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원장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투자설명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6월 중 공매도 일부라도 재개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원장은 "공매도 잔고 시스템을 거래소에 모으는 집중관리 시스템은 구축하는 데 기술적으로 시간이 소요되고 법률상으로도 쟁점이 있지만, 현재 법 개정 없이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하면서 공매도 재개에 긍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이에 금융투자업계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원장의 발언 이전에도 금융당국이 최근 업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왔는데, 정부의 공매도 재개 의지가 커졌다고 판단했던 것이다. 특히 금융당국은 지난달 공매도 점검·차단 시스템을 공개했다. 다만, 해당 시스템을 의무화하기 위해서는 자본시장법 개정과 함께 시스템 구축에 1년 정도 걸리기 때문에 내년 쯤 공매도가 가능해질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다.

대차를 담당하고 있는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서 금융당국이 공매도 관련 제도 정비를 여러가지 요구 사항을 받으면서, 업계와 소통도 확대됐다"며 "당장 재개하지 않더라도 좋은 신호라고 생각했었는데, 대통령실에서 재개하지 않겠다는 발언이 나오니 당황스럽다"고 설명했다. 

일부 대차 관련 부서에서는 올해 내 공매도가 재개되지 않을 경우 구조조정이 발생하지 않을까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다른 이들은 달관의 경지에 이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과거에도 공매도는 매번 하루 아침에 결정되는 것이라, 이제는 그러려니 한다"며 "당사가 공매도 거래가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는 부분도 있지만, 공매도 금지 때도 일주일에 당국의 입장이 바뀐 거여서 공매도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고 초월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