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삼성·하나증권 자금세탁방지 점검
금감원, 삼성·하나증권 자금세탁방지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감독원이 삼성증권과 하나증권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관련 검사를 진행한다. 

2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이들 증권사의 자금세탁방지업무 이행 실태를 점검한다. 삼성증권과 하나증권은 관련 검사를 처음 받는다.

자금세탁방지 검사는 금융사가 계좌 등 실소유주 여부를 확인하는 고객 확인 의무, 1000만원 이상 고액거래는 30일 이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보고해야 하는 고액현금거래 보고 의무, 의심거래 보고 의무 등 체계가 잘 갖춰져있는지 점검하는 검사다. 위반 사항이 있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동안은 은행을 중심으로 검사가 이뤄졌다.

금감원은 이번 점검이 개선할 점 등을 살피기 위한 일반적인 검사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