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Q 영업익 1203억원···전년 比 92% 급증
카카오, 1Q 영업익 1203억원···전년 比 92%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랫폼·콘텐츠 부문 매출 성장세···"AI 일상화 추진"
카카오 판교 아지트. (사진=이도경 기자)
카카오 판교 아지트. (사진=이도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도경 기자] 카카오가 K-IFRS(한국국제회계기준)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연결 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92% 급증한 1203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연결 매출액은 1조9884억원으로 전년 대비 2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6%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플랫폼 부문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9548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플랫폼 부문 중 카카오톡을 통해 광고·커머스 사업을 펼치는 톡비즈 매출은 5221억원으로 같은 기간 8% 늘었다. 

콘텐츠 다각화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다음 등 포털비즈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 늘어난 847억원으로 집계됐다. 모빌리티·페이 등이 포함된 플랫폼 기타 매출은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대리, 주차 등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과 카카오페이의 해외 및 오프라인 결제액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같은 기간 24% 증가한 3480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의 매출은 1조 3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이 중 뮤직 매출은 468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2% 성장했다.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스토리의 매출은 22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했다. 미디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952억원이다.

1분기 연결 영업비용은 1조 86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한편, 카카오는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지난 2일 인공지능 연구/개발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인공지능(AI) 기반 언어 모델과 이미지 생성 모델 등을 영업 양수하기로 결정했다. 

초거대 AI 언어모델 'Ko-GPT'를 비롯해 텍스트 기반 이미지 생성모델 '칼로(Karlo)', 다양한 경량화 언어모델 등을 보유한 카카오브레인의 기술 역량과 카카오가 보유한 서비스 강점을 결합해 속도감 있게 AI 서비스를 내놓는 것이 목표다. 카카오는 이를 통해 AI 기술의 일상화·대중화를 추진해 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