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기견 입양하면 DB손보 펫보험 무료 제공"
"서울시 유기견 입양하면 DB손보 펫보험 무료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까지 보험가입 신청 가능
(사진=DB손해보험)
(사진=DB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유은실 기자] DB손해보험은 서울시와 함께 유기견 입양하는 보호자에게 반려동물보험을 무료로 제공한다.

DB손해보험은 '서울시 유기동물 안심보험 지원사업 사업자'로서 서울시에서 발생한 유기견을 입양하는 보호자에게 '프로미 반려동물보험'을 지난 4월부터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에서 발생한 유기견을 올해 입양한 가족이라면 DB손해보험의 펫보험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유기견 입양가족에게 제공되는 DB손해보험의 펫보험인 프로미 반려동물보험은 피부병을 포함한 질병 또는 상해로 인한 치료비와 수술비를 보장한다. 또한 입양된 유기견이 타인의 신체에 피해를 입히거나 타인의 반려동물에 손해를 입혀 부담하는 배상책임 손해도 보장한다.

서울시 유기동물 안심보험 지원은 유기동물에게 필요한 치료 혜택을 제공하는 실질적인 정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사업은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하면서 보험가입을 신청한 입양가족에게 서울시가 DB손해보험의 프로미 반려동물보험 1년치 보험료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사업이 시작된 지난 4월 이후 9월말까지 400마리가 넘는 유기견이 DB손해보험의 프로미 반려동물보험에 가입됐다. 보험가입신청은 이달 31일까지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가입신청일로부터 1년이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서울시의 유기동물 정책처럼 여러 지자체에서도 이와 같은 정책이 확대돼 유기동물 및 입양가족들에게 필요한 복지혜택이 제공되길 바란다"며 "DB손해보험은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