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스텔바작, 무신사와 골프브랜드 육성 합작사 설립
까스텔바작, 무신사와 골프브랜드 육성 합작사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까스텔바작 로고<br>
까스텔바작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까스텔바작은 온라인 패션몰 무신사의 투자 자회사인 무신사 파트너스와 손잡고 골프 브랜드 투자·육성을 하는 합작법인(조인트벤처)을 세운다고 2일 밝혔다. 

까스텔바작은 조인트벤처 설립의 주체가 되고 무신사 파트너스가 투자금액 증자를 맡는다. 조인트벤처는 연내 설립될 예정이며, 20∼30대의 취향에 맞춘 의류와 용품과 골프 브랜드를 발굴할 계획이다. 

양측은 패션·골프복 사업을 하며 쌓은 생산, 제조 비법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까스텔바작은 140개의 골프복 가두점을 보유하고 있다. 무신사엔 120개의 골프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거래 금액이 매월 평균 25%씩 성장하고 있다. 

최준호 까스텔바작 대표는 "조인트 벤처를 통해 가능성 있는 브랜드를 키워 좋은 제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