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희귀 혈액질환 치료제 임상3상 완료
삼성바이오에피스, 희귀 혈액질환 치료제 임상3상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개발(R&D)센터에서 연구원들이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개발(R&D)센터에서 연구원들이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희귀성 혈액질환 치료제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의 글로벌 임상 3상 시험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12와 원조 약 솔리리스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비교하기 위해 2019년 8월부터 올해 10월까지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서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했다. 최근 마지막 환자 방문이 이뤄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임상 결과 분석에 돌입했다.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은 적혈구 세포막을 구성하는 염색체의 돌연변이로 인해 혈관 내 적혈구가 파괴돼 혈전이 생기는 희귀질환이다. 야간 용혈 현상 탓에 혈색 소변을 보이는 증상과 급성 신부전 및 감염·출혈 합병증을 유발하며, 심하면 사망에 이른다.

솔리리스는 미국 제약사 알렉시온이 개발한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비정형 용혈성 요독증후군(aHUS)에 대한 치료제다. 알렉시온 발표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연간 매출 규모는 4조4000억원(40억6420만달러)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