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ESG 선도 기업 거듭날 것"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ESG 선도 기업 거듭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진플러스·환경재단과 폐섬유 새활용 친환경 사업 추진' 협약
13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롯데홈쇼핑 본사에서 박준영 세진플러스 대표이사(왼쪽),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가운데),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가 폐섬유 새활용(업사이클링) 친환경 사업 추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13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롯데홈쇼핑 본사에서 박준영 세진플러스 대표이사(왼쪽),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가운데),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가 폐섬유 새활용(업사이클링) 친환경 사업 추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며 친환경 경영 의지를 드러냈다. 롯데홈쇼핑은 13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세진플러스, 환경재단과 '폐섬유 새활용(업사이클링) 친환경 사업 추진' 협약을 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이번 협약 내용은 세진플러스·환경재단과 △폐섬유 새활용 △친환경 섬유패널 활용 사회공헌 △폐섬유 수급 및 섬유패널 판로 확대 지원 △친환경 소재 공동 연구개발(R&D)에 협력한다는 것이다.   

이번 협약에 대해 롯데백화점은 ESG 경영 일환으로 폐섬유를 태울 때 생기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려 엠제트(MZ)세대 직원을 상대로 지난 7월 연 사내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입상한 '친환경 업사이클링' 제안을 사업화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맞춰 롯데홈쇼핑은 버려진 옷이나 원단으로 만든 섬유패널을 건축 자재나 소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가공 목재보다 강도, 내구성, 난연성, 방염성이 뛰어난 섬유패널은 건축물 내외장재나 붙박이장으로 쓸 수 있다. 

롯데홈쇼핑은 재고 의류 새활용을 위해 섬유패널 생산 특허를 가진 세진플러스와 손잡았다. 섬유패널은 롯데홈쇼핑의 사회공헌활동인 '작은도서관', 환경재단과 벌이는 도심 숲 조성 사업인 '숨 편한 포레스트' 자재로 쓰인다. 앞으로 롯데그룹 계열사의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쓰일 예정이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는 "폐섬유 소각·매립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탄소 저감과 환경 보호에 기여하고자 폐섬유 업사이클링 업무 협약을 하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사회공헌을 비롯한 전반적인 사업에 친환경 경영을 본격화하겠다"고 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