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시스, 통신사업 789억원에 매각···"소재·부품 사업 집중"
SK텔레시스, 통신사업 789억원에 매각···"소재·부품 사업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 본사. (사진=SKC)
SKC 본사. (사진=SKC)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SKC의 정보통신사업 자회사 SK텔레시스가 통신사업을 매각한다.

SKC는 자회사 SK텔레시스의 통신장비 사업 부문과 통신망 유지보수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SKC인프라서비스를 팬택C&I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총 매각금액은 789억원으로, SKC는 8월까지 매각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SKC는 2011년 이후 단말기 사업 진출로 한때 경영난에 빠졌던 SK텔레시스의 경영 정상화를 추진했고, 2016년 이후 4년 연속 흑자를 끌어냈다.

이어 SK텔레시스는 지난해 122억원의 적자를 낸 통신장비 부문을 털어내고, 매각 재원을 바탕으로 전자재료 사업 부문의 반도체 소재·부품 사업에 집중하기로 했다.

SKC는 2017년부터 모빌리티와 반도체, 친환경 등 미래 신규 유망 사업에 진출하며 사업구조를 재편하고 있다. 지난해 전기차용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동박 제조사 SK넥실리스를 인수해 모빌리티 소재 사업을 확장하고, 반도체 장비·부품 업체 SKC솔믹스를 100% 자회사로 전환해 반도체 소재·부품 사업을 강화했다.

한편 SKC와 SK텔레시스는 통신사업 매각을 바탕으로 확보한 성장 재원으로 반도체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