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참여
두산퓨얼셀,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참여자들이 업무협약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참여자들이 업무협약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두산퓨얼셀이 경기도 화성시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에 참여한다.

두산퓨얼셀은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화성시, 화성도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지자체와 유관기업이 함께 '경기도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디지털·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스마트에너지 타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내용은 화성시 내 △연료전지를 활용한 안정적 클린에너지 공급 △연료전지에서 발생하는 열원 활용한 스마트팜 시범사업 △연료전지 연계, 에너지 취약지역 도시가스(LNG) 에너지인프라 구축 △발전시설 관리동·주차장 활용 소규모 태양광·전기차충전소 구축 △빅데이터, AI 등을 활용한 클라우드 기반 원격 에너지관리 최적화와 가상발전소 구현 △지역주민 수익 공유를 위한 시민펀드 조성 등이다.

두산퓨얼셀은 화성시 부지 내 약 20MW급 연료전지발전소에 들어갈 주기기를 공급하고, 장기유지보수(LTSA, Long-Term Service Agreement)를 담당한다. 또 연료전지를 적용해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 연구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IT를 접목한 연료전지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고, 향후 국내·외 스마트에너지 사업으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업무협약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