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불가리스 사태 책임져 사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불가리스 사태 책임져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국민 사과 통해 "자식에 경영권 물려주지 않을 것"···장남 홍진석 상무 보직해임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불가리스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천경은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불가리스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천경은 기자)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며,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자식에게 경영권도 물려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홍원식 회장은 "유가공 기업으로서 국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왔지만,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대리점 상품 강매 사건),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논란(경쟁사 비방) 등 회장으로서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회장은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 사태 수습을 하느라 결심이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저의 부족함으로 소비자의 외면을 받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양 대리점주분들과 임직원분들께도 실망과 심려를 끼쳐 정말 미안하다"며 "모든 잘못은 저에게서 비롯됐다. 저의 사퇴를 계기로 지금까지 좋은 제품으로 국민의 사랑에 보답하려 묵묵히 노력해온 남양유업 가족들에 대한 싸늘한 시선은 거둬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홍 회장은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 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고 성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양유업은 잇따른 잡음으로 홍원식 회장을 비롯해 이광범 대표가 사퇴했고, 홍 회장의 장남인 홍진석 상무도 보직 해임됐다. 

앞서 남양유업은 4월13일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엄'에서 불가리스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았음에도 불가리스가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고 주장한 것이어서 거센 후폭풍이 일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