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지구의 날 '그린사이클 화분' 나눔 
아모레퍼시픽, 지구의 날 '그린사이클 화분' 나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의 날 맞아 용산 드래곤즈와 300개 완성해 지역사회 선물
22일 서울 용산구 한마음공원에서 용산 드래곤즈 봉사자들이 그린사이클 화분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22일 서울 용산구 한마음공원에서 용산 드래곤즈 봉사자들이 그린사이클 화분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용산 드래곤즈와 함께 '그린사이클 화분' 300개를 지역사회와 나누는 사회공헌활동(CSR)을 벌였다. 용산 드래곤즈는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국민건강보험 용산지사, HDC신라면세점, 코레일네트웍스, 숙명여자대학교 등이 참여한 서울 용산구 지역 민·관·학 연합 봉사단이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그린사이클 화분은 소비자들이 반납한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과 고강도 콘크리트(UHPC)를 섞어 만들었다. 그린사이클 화분 제작엔 아모레퍼시픽을 비롯해 식물(보태니컬) 디자인 브랜드 틸테이블, UHPC 전문기업 디크리트, 재활용 컨설팅 기업 테라사이클이 참여했다.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 뒤 한마음공원에서 펼쳐진 그린사이클 화분 나눔은 식물 큐레이터인 이주연 심다 대표의 식재 교육으로 시작됐다. 봉사자들은 화분에 식물을 옮겨 심으며 1명당 3~4개 그린사이클 화분을 완성했다. 

송호준 아모레퍼시픽 CSR팀장은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해 만든 그린사이클 화분이 용산구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지역사회 어린이집 등에 전해지면 자연스레 환경 교육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