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중심은 2030"···마통 잔액 2배↑, '빚투' 현실화
"동학개미 중심은 2030"···마통 잔액 2배↑, '빚투' 현실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銀,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발간
자료=신한은행
자료=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지난해 동학개미운동의 중심에 2030세대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경우 주식투자 자금 마련을 위한 마이너스통장(마통) 잔액이 2배 이상 늘어 청년층의 '빚투(빚내서 투자)' 우려가 현실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은행이 20일 발간한 '2021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체 주식투자 비율은 38.2%로 2019년 대비 8.3%p 늘었다.

이 중 20대의 주식투자 비율은 39.2%로 1년 전보다 15.3%p 증가했다. 20대의 경우 2019년만 해도 전 연령대에서 가장 낮은 주식투자 비율(23.9%)를 보였으나 지난해에는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30대 주식투자 비율은 38.8%로 10.5%p 늘었다. 40대는 8.2%p 증가한 38.5%, 50대 이상은 3.7%p 늘어난 37.0%였다.

특히, 지난해 주식시장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대폭락과 회복장 속에서 신규 투자자들이 대거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식투자자 10명 중 7명이 처음 주식시장에 진입했다. 주식투자자 신규가입 및 신규 종목 매수 경험에서도 20대가 85.8%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82.7%, 40대 71.1%, 50대 이상이 65.3%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주식투자에 뛰어든 2030세대를 중심으로 대출 규모도 대폭 늘면서 청년층 빚투가 현실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대 가운데 금융사 대출을 받거나 가족·지인에게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한 비율은 30대가 17.4%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20대가 15.6%로 높았고, 30대 14.8%, 50대 이상 13.2%로 나타났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주식시장에 가장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던 2030대 젊은층은 금융상품을 해지하거나 대출을 받아 투자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마통 부채 잔액을 비교해서도 2030세대의 빚투 현상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20대 주식투자자의 마통 부채가 131만원인데 반해 주식에 투자하지 않는 20대는 36만원에 불과했다. 잔액을 기준으로 3.6배 차이가 났다. 전체 주식투자자의 마통 대출 잔액을 살펴보면 2019년과 큰 차이가 없었으나 20대의 경우 같은 기간 약 2배 증가해 주식투자 자금 마련을 위해 대출을 활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2030세대 주도 하의 주식투자 열풍은 올해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주식 미투자자의 향후 1년 내 주식투자 의향은 20대 23.4%, 30대 18.9%, 40대 18.8%, 50대 이상 14.1%로 나타났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대는 2019년 향후 1년 내 가입 의향이 있는 금융상품 1순위로 적금을 꼽았지만 지난해에는 주식을 꼽았다"며 "올해에도 주식투자 열풍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