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미만, 서울 부동산 시장 주 수요층으로 부각
40세 미만, 서울 부동산 시장 주 수요층으로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연령별 비중. (자료=직방)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연령별 비중. (자료=직방)

[서울파이낸스 노제욱 기자] 40세 미만 연령대에서 서울 부동산 매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19일 직방은 서울 소재 집합건물을 매매한 소유권이전등기의 매수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 연령층 비중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반면 40~59세의 비중은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집합건물이란 공동주택보다 상위개념으로 아파트, 오피스텔, 주상복합, 빌라, 지식산업센터 등을 모두 포함한다.

올해 1분기 서울에서 집합건물 매매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매수인의 연령별 비중은 △40세 미만 37.1% △40~59세 46.9% △60세 이상은 16.0%로 조사됐다. 40세 미만은 2020년 4분기 38.2%에 비해서 1.1%포인트(p) 줄었지만 이전에 비해서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40~59세는 전 분기 대비 0.5%p 늘어났지만 2020년 2분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50% 이하 비중이 유지되고 있다.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중 생애 첫 부동산 매수 비중은 △전체 36.7% △40세 미만 61.2% △40~59세 24.5% △60세 이상 15.5%로 조사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처음 부동산을 사는 비중이 증가했다. 40세 미만의 경우 2015년 1분기 60.7% 이후, 처음으로 60%를 넘었다.

40세 미만 매수인을 권역별로 비중을 살펴보면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이 39.3%로 가장 높고,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39.0%,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34.2%로 조사됐다. 서울 그 외 지역이 37.1%였다. 

40세 미만 집합건물 매수자 중 생애 첫 부동산 매수 비중은 '노도강'에서 66.4%로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매수가격 부담이 적은 지역에서 높게 나타난 것이다. 하지만 '마용성' 59.1%, 강남 3구 54.0%로 이들 지역에서도 증가하면서, 가격이 높은 지역에서도 40세 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매수 비중이 증가하는 양상을 나타냈다.  

지난 2019년 3분기부터 40세 미만 연령층의 서울 집합건물 매수 비중이 증가하면서, 이들이 부동산 시장의 주 수요층으로 주목받고 있다. 40세 미만의 연령 특성상 절반 이상은 첫 부동산 매수지만, 과거와 달리 고가 지역으로 수요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저렴한 지역에서 첫 매수 이후 점차 가격이 높은 지역으로의 '단계적 이동' 형태에서, 첫 매수 자체를 고가 지역에서 시작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직방 관계자는 "인구 구성상 비중이 점차 감소하는 40세 미만 연령층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서울 부동산 시장 호황의 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지만 부동산 상품의 특성이 재구매 기간이 긴 특성이 있어, 예비수요층인 40세 미만 연령대의 수요 소진이 빠르게 진행되면 이후 수요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