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취급액 코픽스 4개월 만에 반등···주담대 금리 오를듯
신규 취급액 코픽스 4개월 만에 반등···주담대 금리 오를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은행연합회
자료=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은행권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의 금리산정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중 신규 취급액기준 금리가 4개월 만에 반등했다. 이에 따라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에 연동되는 은행 주담대 변동금리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은행연합회는 지난 3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0.84%로 전월보다 0.01%p 올랐다고 15일 공시했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해 11월과 12월 0.90%를 기록한 뒤 1월 0.86%, 2월 0.83%로 하락세를 보였다. 이후 4개월 만에 반등했다.

3월 신(新)잔액 기준 코픽스는 0.84%로 전월 대비 0.03%p 하락했다. 같은 기간 잔액 기준 코픽스도 0.03%p 떨어진 1.06%를 기록했다. 신·잔액 기준 코픽스는 모두 역대 최저 수준이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거나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 또는 하락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에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며 "코픽스 연동 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코픽스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 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 여의도 영업점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은행 영업점 전경 (사진=KB국민은행)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