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쌍용차, 채권단 자금지원 전제 안돼"
은성수 "쌍용차, 채권단 자금지원 전제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기자들과 대화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법원이 회생절차 개시를 결정한 쌍용자동차와 관련해 "당장은 채권단의 자금 지원이 전제되지는 않을 것 같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은 위원장은 증권사 대표 등과의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쌍용차는 회생법원이 판단해 결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쌍용차는 그동안 신규 자금 지원 없이도 기업을 운영해왔고, 지금도 그게 가능하다면 굳이 채권단이 돈을 줄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채권단은 지금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자금흐름을 예측해 (자금을) 줄 것이냐, 안 줄 것이냐 하는 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품업체들이 현금을 달라고 할 수도 있어 그런 부분에서 자금이 빠듯할 수 있는데 채권단이 (쌍용차) 스스로 돌아갈 정도가 되는지 볼 것"이라며 "조만간 채권단이 자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