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올 뉴 카스' TV광고 공개
오비맥주, '올 뉴 카스' TV광고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자 감각 자극하는 시즐 기법 사용"
'올 뉴 카스' 영상광고 중 일부. (사진=오비맥주)
'올 뉴 카스' 영상광고 중 일부.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오비맥주가 15일 '올 뉴 카스'를 알리는 TV 광고를 공개한다. 이 광고에 대해 오비맥주는 "제품의 핵심 포인트를 상징하는 소리를 활용해 시청자의 감각을 자극하는 시즐(Sizzle)기법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이번 광고에서 맥주의 탄산 소리를 활용해 올 뉴 카스의 청량하고 신선한 맛을 표현했다. 시각적으로는 황금빛 맥주와 탄산 기포를 강조해 투명병으로 새롭게 탄생한 카스의 특징을 보여준다. 카스(CASS) 단어를 뒤집어 싹(SSAC)이라는 글자로 활용한 점도 눈에 띈다. SSAC 글자가 투명병을 돌며 CASS 글자로 바뀌는 장면을 통해 '싹 바뀐 카스'를 표현, 이번 신제품의 혁신적 변화를 짧지만 강력하게 전달하고자 했다는 게 오비맥주의 설명이다. 

오비맥주 쪽은 "시각과 청각, 상상력을 함께 자극하는 이번 광고에서 '올 뉴 카스'만의 청량감과 신선함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이번 신제품에 카스의 청량감과 신선함을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투명병을 도입했다. 맥주의 핵심원료인 정제홉과 신선하고 깔끔한 맛을 위해 0℃에서 72시간의 저온숙성(콜드 브루) 공정을 강화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