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브랜드] 동화약품 '잇치'
[파워브랜드] 동화약품 '잇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다 판매 치약형 잇몸치료제···작년 매출 200억원 돌파
치약형 잇몸치료제 잇치 (사진=동화약품)
치약형 잇몸치료제 잇치 (사진=동화약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동화약품 잇치는 2011년 태어난 치약형 잇몸치료제다. 이를 닦는 것만으로 치료까지 돕는 편의성은 물론 입안 유해균 관리라는 새로운 개념까지 도입하면서 치약형 잇몸치료제 시장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엔 출시 10년 만에 매출액 200억원을 넘겼다. 

동화약품 측은 "튜브에 들어 있는 내용물을 치약처럼 짜 이를 닦는 방법으로 잇몸약 복용에 부담이 있는 사람들도 손쉽게 잇몸 및 치아 관리가 가능하다"며 "이러한 높은 순응도 덕분에 출시 이후 매년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잇치 인기는 숫자로 증명된다. 동화약품에 따르면 출시 첫해 37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잇치는 2014년 100억원을 돌파했으며, 지난해 323만개를 팔아 200억원 매출을 올렸다. 자체 실적 기준 매출은 222억6000만원이다. 이는 2019년(150억6000만원)보다 47.6% 는 수치다. 의약품 시장 조사업체 아이큐비아(IQVIA) 자료를 보면 잇치가 치약형 잇몸치료제 시장에서 94%를 점유하고 있으며, 잇몸약 판매 수량도 1위에 올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동화약품이 선보인 잇치 TV 광고 (동영상 캡처=동화약품)
2014년 동화약품이 선보인 잇치 TV 광고 (동영상 캡처=동화약품)

동화약품은 기세를 몰아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2월엔 편백 피톤치드를 넣은 잇치페이스트 피톤치드를 선보였다. 피톤치드는 숲속 식물들이 만들어 내는 살균성을 가진 모든 물질을 통틀어 지칭하는 말이다. 이중 편백에서 추출한 피톤치드 성분은 구강 유해균과 구취 억제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기존 경구제 중심의 잇몸치료제 시장에서 소비자 편의성 향상에 주력한 결과 잇치가 출시 10년 만에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령대와 소비자 성향에 맞춘 잇치 브랜드를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잇치엔 항균과 항염 작용이 뛰어난 카모밀레(chamomile), 라타니아(rhatany), 몰약(myrrh) 등 세 가지 생약 성분이 들어갔다. 이 성분들은 잇몸병을 치료하고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는데, 카모밀레는 진정 작용으로 입안 점막 염증을 치료해준다. 라타니아는 항균과 수렴, 지혈 효과가 있어 예로부터 구강이나 인후통 같은 염증성 질환에 사용된 성분이다. 몰약은 진통과 부종 억제 효과와 보존 작용을 한다. 동화약품이 이들 생약 성분의 항균 작용을 확인한 실험에선 치주질환을 발생시키는 뮤탄스, 진지발리스, 칸디다에 대한 살균과 억제 효과를 보였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