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상승으로 주택 보유자간 자산 불평등 심화"
"서울 집값 상승으로 주택 보유자간 자산 불평등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구원 보고회···정준호 교수, 부동산·소득 등 분석
서울시내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내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집값 상승으로 주택 보유자간 자산 불평등이 심화했지만 주택 보유자 수가 늘면서 서울의 전체적인 자산 불평등은 다소 완화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일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시 소득·자산분배 기초연구 보고회'에서 발제자로 나서는 정준호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건강보험공단 행정 빅데이터를 활용해 서울의 부동산 자산 분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2006∼2018년 서울 성인의 건물 보유 비중은 5.6%에서 7.0%로, 주택 보유 비중은 27.1%에서 31.2%로 증가했다"며 "최근 주택가격 상승은 주택 보유자 간 자산 불평등을 심화했으나 주택 보유자의 증가로 전체적인 자산 불평등은 다소 완화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서울 주택 실거래가 대비 재산세 과세표준액 비중은 약 30∼40%에서 변동하고 있다"며 "단독주택의 현실화율이 고가주택일수록 낮아 수직적 역진성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서울의 소득 이동성을 연구한 전병유 한신대 사회혁신경영대학원 교수는 "가구재산 수준에 따라서 볼 때 2006년에는 청년들의 노동 소득에 별 차이가 없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차이가 커진다"고 말했다. 전 교수는 2006년 서울에 거주한 25∼29세 청년의 노동소득 변동은 2018년까지 추적했다. 그는 "2018년 현재 28∼32세 청년들의 노동소득 결정에 12년 전인 2006년의 가구소득과 가구재산이 모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발견했다"며 세대 간 소득 이동성이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김민혜 가천대 불평등과사회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서울 개인과 가구소득 분포를 분석해 "서울의 불평등도는 전국보다 다소 높고 빈곤율은 전국보다 낮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서울은 지니계수 0.57, 상대빈곤율 31.1%, 노인빈곤율 53.3%를 기록했다. 전국은 지니계수 0.54, 상대빈곤율 32.2%, 노인빈곤율 59.5%로 나타났다.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은 "증거 기반 정책연구로 서울 빈곤과 불평등의 지형을 파악해 향후 서울시의 사회보장정책을 수립·평가하는 데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