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4분기 어닝시즌] 코스피 상장사 영업익 52% 증가 전망
[2020 4분기 어닝시즌] 코스피 상장사 영업익 52% 증가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전 전망치 대비 소폭 하향···증시 영향은 '미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삼성전자·LG전자를 시작으로 코스피 상장사들이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에 돌입했다. 여의도 증권사들이 예상하는 상장사들의 4분기 실적은 한달 사이 소폭 하향 조정됐다. 이익전망치는 하향됐지만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이다.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전망을 제시한 코스피 상장사 164곳의 작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추정치(삼성전자·LG전자는 잠정 실적 반영)는 지난 8일 현재 32조7천9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4분기 영업이익(21조4천770억원)과 비교하면 52.3% 증가했지만 한달 전 전망한 추정치(33조5천850억원)에 비해서는 2.6% 감소한 수준이다.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을 보면 대체로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SK하이닉스는 4분기 영업이익이 8천814억원으로 전년 대비 273.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SDI의 전망치는 3천227억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1천503.7% 증가한 수치다. 증권사들은 SK하이닉스와 삼성SDI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한달전보다 각각 1.5%, 1.6%씩 상향 조정했다.

LG화학(4220.6%), 네이버(245.4%), 셀트리온(114.0%), 카카오(80.5%), 현대차(49.7%), 기아차(68.4%), 현대모비스(8.6%) 등도 영업이익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LG상사(2155.0%), 금호석유(1119.9%), 일진머티리얼즈(822.6%), 대한유화(511.8%), LS(441.6%), LG하우시스(409.2%), 에쓰오일(359.2%) 등 기업들은 영업이익의 증가 폭이 클 것으로 보인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호텔 및 레저, 여행, 항공 업종 등에 대한 4분기 실적 전망은 부정적이다. 

하나투어·제주항공 등은 전년 동기 대비 적자 확대, CJ CGV·강원랜드·그랜드코리아레저(GKL) 등은 적자 전환할 것으로 관측됐다. 호텔신라(-92.3%), 신세계(-47.4%), 아모레퍼시픽(-31.8%) 등은 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됐다. 

우리금융지주(4천706억원→4천120억원), LG(5천483억원→5천190억원), 엔씨소프트(1천891억원→1천772억원)등에 대해서는 증권사들의 눈높이가 낮아지면서 전망치가 소폭 감소했다.

한편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가 감소했지만 증시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통상 4분기는 연간으로 실적을 집계해 대규모 부실 반영(빅배스) 등이 이뤄져 보수적인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