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2구역 재개발 속도낸다···건물 높이 해발 90m 이하로
한남2구역 재개발 속도낸다···건물 높이 해발 90m 이하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 한남2구역 원지형과 옛 길을 반영한 단지계획(안). (사진= 서울시)
서울 용산구 한남2구역 원지형과 옛 길을 반영한 단지계획(안).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16일 제11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한남2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에 대해 최종 수정 가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는 한남2구역이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입지적 중요성이 큰 지역이기 때문에 지형과 길을 보전하면서 남산자락의 구릉지 경관이 훼손되지 않고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계획 구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상업지역으로 활성화된 이태원 관광특구 일부지역 및 보광초등학교는 제척하고, 보전가치가 높은 이태원 성당의 경우 구역에 존치해 일대와 조화로운 연계가 될 수 있도록 변경·계획했다. 또 보행환경 및 주차공간이 열약한 '앤틱가구거리'는 10명의 건축가가 3개의 구역으로 나눠 새로운 공간 및 프로그램으로 도시재생에 나선다.

공공건축가가 주도하고, 지형의 개성을 살린 3개 마을이 설계된다. 옛 길을 기억하고 지형에 순응하는 단지계획으로, 기존 골목길의 기억을 유지하기 위해 건축물 주동을 배치한다. 특히, 한남 2구역 연접한 한남3구역촉진계획과 연계해 건축물 높이 및 층수, 보행동선, 정비기반시설 설치계획 등을 수립했다.

아울러 구릉지 특성 및 남산 한강을 고려한 높이계획을 통해 최고 높이 남산 소월길 기준인 해발 90m 이하로 계획, 남산 조망이 가능하도록 조성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남3구역에 이어 2구역에 대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이 결정됨에 따라 향후 4, 5구역도 구역별 공공건축가와 함께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