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카슈랑스 도입방안 확정 이후-메트라이프생명
방카슈랑스 도입방안 확정 이후-메트라이프생명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3.01.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가능성 열린 '잠자는 호랑이'
메트라이프생명은 본사의 적극적인 후원 하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제휴를 추진, 한마디로 ‘잠자는 호랑이’로 불린다.
특히 메트라이프생명은 2단계 상품 판매 허용을 대비해 역량을 축적할 계획이다.

메트라이프생명은 현재 2개 은행에 RFP를 제출했다.

또, 메트라이프생명은 제휴 형태를 고정하지 않고 제휴 은행과 논의해 단
순 제휴뿐만 아니라 자회사 및 합작회사까지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런 메트라이프생명의 행보는 작년 초 대한생명의 인수에 뛰어들어 타사보다 늦게 방카슈랑스에 뛰어든 것을 만회하기 위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총체적인 방카슈랑스 기획은 대만에 위치한 아시아-퍼시픽 팀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며 “아시아-퍼시픽 팀이 한국을 자주 방문하며 국내실정에 적합한 전략을 짜고 있다”고 말했다.

방카슈랑스 교육과 시스템 구축도 이 팀에 의해 이루어진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아시아-퍼시픽팀은 해외 방카슈랑스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국내 실정에 맞게 보완하고 국내 직원들의 IT교육도 담당하는 등 본사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