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카슈랑스 도입 방안 확정-보험사 판매채널 확보 '사활'
방카슈랑스 도입 방안 확정-보험사 판매채널 확보 '사활'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3.0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제휴 1대 3 구도···덩치 고려 제휴 적극 모색
지난 17일 방카슈랑스 도입 방안이 확정됨에 따라 보험사의 생존 경쟁이 보다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보험사간 판매 채널 확보를 위한 경쟁이 격화되는 한편 보험 시장 재편이 불가피 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

최근 은행권의 제휴 전략은 사실상 은행 보험사간 1대 3 제휴 구도로 굳어져가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대형, 중소형, 외국계 생보사 등이 덩치에 맞는 제휴 전략을 적극 모색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은행 보험사들은 당초 예상보다 상품판매 범위가 확대되고 보험사별 판매 비중이 제한됨에 따라 다소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결국 보험 시장 재편의 새로운 변수가 될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 사실상 1대3 제휴 구도 확정

은행 보험사간 1대3 제휴구도는 방카슈랑스 도입 방안을 사전에 감안한 양 업계의 제휴 전략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권에서는 상품 판매를 위한 인력 교육 시간, 비용 등을 고려할 때 제휴 보험사(생손보사 구분)가 3개 이상 넘어가면 오히려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은행들은 통상 2~3개의 보험사와 제휴하는 쪽으로 전략을 수립한 상태. 이런 가운데 보험사별 판매 비중이 50%미만으로 제한됨에 따라 은행은 생손보사 각각 3개, 총 6개 이상의 보험사와 제휴를 체결해야 한다.

은행이 생손보사 별도로 3개 제휴선을 선택할 경우 대형사, 중소형사, 외국계 보험사가 골고루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시장 지배력이 있는 대형 보험사가 1개 정도는 포함돼야 고객 접근성이 용이하고 자본력과 선진 금융 상품 도입 전략에 따라 외국계 보험사도 포함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해석에 따른 것.

또 중소형 보험사의 경우는 대형사와의 견제 기능과 은행측이 향후 제휴 우위를 점할 수 있어 전략적 관계를 유지하는 데 유리하다는 분석에 따라 제휴를 체결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시중은행 방카슈랑스 팀장은 “은행 보험사간 제휴를 완전 자유화할 경우 생손보사 별도로 1~2개 보험사와 제휴를 체결하게 될 것”이라며 “교육 등 조직 유지 비용을 고려해 총 6개 이상의 보험사와 제휴를 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형 생보사 관계자는 “은행이 3개 생보사와 제휴를 체결할 경우 시장 지배력이 있는 대형사 1개, 제휴 관계의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중소형사와 선진 금융 유입이 용이한 외국계 보험사 등이 포함된 구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제휴 전략에 따라 빠르면 3월 은행들의 제휴선이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특히 국민, 우리, 하나, 신한 등 빅4 은행들도 조인트벤처(JV)설립 작업과 별도로 제휴 보험사 물색에 본격 착수할 전망이다. 이밖에 이미 제휴 제안서를 제출 받은 기업, 한미, 외환, 제일 등 시중은행들도 다음달까지 제휴 업체 선정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 시장 재편 새 변수 많아

이번 방카슈랑스 도입 방안이 은행 보험 등 금융사들의 첨예한 이해관계를 감안하더라도 보험 시장 재편의 단초가 될 것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은행, 보험권의 불만 섞인 평가도 결국 보험 시장 재편과 연장선상에 있다는 것이다.

은행권의 판매 비중 등 일부 조항이 실효성이 없고 자율 경쟁을 침해한다는 지적도 제도 도입 초기 자율 경쟁에 따른 시장 확대 전략이 깊게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은행 보험사 공히 이번 도입 방안과 관련, 단계별 도입 기간이 짧은 데다 판매 허용 상품 범위가 예상보다 많다는 데는 비슷한 입장이다.
여기에 중소형 보험사들을 위해 도입한 판매 비중 50%미만 제한 조항도 특정 보험사의 독점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한 시중 은행 관계자는 “상품 판매 비중을 조정하기 위해서는 일일 결산을 통해 매일 판매 실적을 집계해야 되고 일부 보험사의 판매 비중이 50%를 넘어서면 우수한 상품의 경우도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가 중소형 보험사 영업력 위축을 이유로 들었지만 마음만 먹으면 1~2개 대형사에 얼마든지 독점에 가까운 상품 판매권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방카슈랑스 도입 방안에 대해 대형, 중소형, 외국계 생보사들은 엇갈린 평가를 내 놓고 있다.
대형사는 다소 느긋한 입장이며 중소형사는 확실한 제휴 은행을 1~2개 잡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결국 보험사의 생존 여부를 판가름할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대부분 비슷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대형 생보사 관계자는 “은행권이 판매비중 제한 조항이 자율 경쟁을 통한 수익 확대를 제한한다는 측면에서 반발이 심한 것 같다”며 “문제는 판매 비중 제한 조항에도 불구하고 은행, 보험사간 독점에 가까운 제휴가 얼마든 지 가능해 중소형 보험사들은 형식적인 제휴 체결에 머무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