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경제성장률 7.8%…7년 3년來 최고치
1분기 경제성장률 7.8%…7년 3년來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서지희 기자]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7.8%로 7년3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0년 1분기 실질국내총생산'에 따르면 1분기 실질국내총생산(GDP)은 전년동기대비 7.8%,전기 대비  1.8%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2년 4분기 8.1% 이후 7년 3개월 만의 최고치이다.

작년 동기 및 전기 대비 성장률은 지난 12일 한은이 발표한 수정 전망치보다 각각 0.3%포인트와 0.2%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이같은 높은 성장율은 지난해 1분기성장율이 낮은 탓도 있지만 우리경제가 금융위기에서 벗어나  빠른속도로 회복세에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물가불안 ,국제유가, 위안화절상문제, 여전히 세계경제를 짓누르고 있는 국제금융불안등이 도사리고 있어 우리경제가 앞으로 이같은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우리경제가 1분기에 이같이 높은 성장율을 이룩한 것은  산업 생산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수출과 설비투자 역시 호조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있다.

제조업은 반도체와 전자부품, 영상음향통신기기 등 전기전자의 호조에 힘입어 전기대비 3.6% 증가했다. 작년 동기 대비로는 20.0% 늘어나면서 2000년 3분기의 20.6% 이후 9년 6개월 만에 20%대를 기록했다.

건설업은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전기대비 1.6% 증가하면서 3분기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서비스업은 도소매업, 운수 및 보관업 등이 호조를 보여 1.5% 증가했다.

지출 측면에서는 내수가 민간 및 정부소비, 건설 및 설비투자가 모두 늘어 전기대비 2.7% 증가했다. 작년 동기 대비로는 9.5% 증가해 2000년 2분기 9년 9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민간소비는 의류와 신발 등 준내구재에 대한 지출 증가로 전기대비 0.6% 증가했으며, 정부소비는 건강보험급여 확대에 따른 사회보장지출 증대 등으로 5.7%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와 건설기계 등 기계류 투자 증가로 전기대비 1.5% 늘었으며, 작년동기 대비로는 28.8% 증가하면서 2002년 3분기 29.9% 이후 7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건설투자도 토목건설이 늘어 전기대비 0.9% 증가했다.

재화수출은 반도체와 LCD, 자동차 등이 크게 늘어 전기대비 3.4% 증가했으며, 재화수입도 기계류를 중심으로 전기대비 5.4% 증가했다.

수출과 수입은 작년 동기 대비 21.3%와 22.1% 증가하면서 각각 2004년 2분기의 30.5%와 2000년 3분기의 24.5%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