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ISAC'개통 앞두고 금융권 반발
'금융ISAC'개통 앞두고 금융권 반발
  • 임상연
  • 승인 2003.01.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주도로 추진중인 금융ISAC(정보공유 및 분석센터)과 관련, 최근 금융권에서는 이 센터의 필요성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사이버테러, 해킹 등으로부터 금융기관의 정보시스템을 보호하고 취약점을 평가하기 위해 설립, 추진중인 금융ISAC이 당초 취지와 달리 많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1차적으로는 전자금융 활성화에 따라 이미 많은 금융기관들이 자체적인 보안시스템을 갖춘 상태에서 별도로 대규모 전산비용을 투자해 보안관제센터를 설립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특히 정부가 금융ISAC 설립을 은행 증권 등 권역별로 추진함에 따라 중복투자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금융ISAC 설립은 금감원내 금융정보보호협의회를 중심으로 금융결제원이 은행을, 증권전산이 증권업계를 각각 맡아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사업자 선정을 통해 시스템 구축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감독당국은 향후 은행 증권의 ISAC 운영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보험, 카드 등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이들 조직을 각 해당 기관의 자회사 형태로 운영하는 등 독립법인화할 계획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강제성을 띤 금융ISAC 설립에 금융권이 반발하고 나섰다.
우선 대형은행과 증권사들은 자체 보완조직을 구성하고 시스템도 갖춘 상태여서 별도의 보안관제센터 설립시 중복투자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금융 권역별로 ISAC을 설치할 경우 해당 금융권의 비용부담은 더욱 가중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당초 금감원도 이 같은 업계 반발을 예상, 금융권 공동센터 설립을 주장했지만 재경부와의 이권다툼으로 권역별 설치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증권업계 전산담당자는 정부와 감독기관간 이권다툼으로 금융권만 부담이 증가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금융ISAC의 독립법인화도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현재 증권전산은 조직구성 및 시스템 구축이 끝나면 이를 별도법인으로 분리, 자회사로 가져간다는 복안이다.

이를 놓고 금융권내에서는 정권이양이후 정부 고위직 자리를 미리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보안업체들의 불만도 상당하다. 금융ISAC 설립으로 보안시장의 큰 맥인 금융권이 정부 주도하에 일괄 관리, 운영됨에 따라 이 시장에 사활을 걸고 뛰어든 많은 보안업체들의 영업도 위축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금결원 증권전산 등의 사업자 선정을 둘러싼 덤핑논란 등도 공공연히 제기되고 있다.

한 보안업체 관계자는 ISAC사업에 참여하지 못한 일부 업체들은 이미 보안사업을 포기하거나 대체 시장을 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금융기관과 업체들 모두 이 사업의 피해자라고 하소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