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시세 추석 앞두고 거래 '주춤'
아파트 시세 추석 앞두고 거래 '주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부동산 거래가 뜸해지면서 이번 주 아파트값 상승세는 둔화했다. 강동과 서초 등 강남권 일부 지역은 6개월여 만에 소폭 하락하기도 했다.

25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지역 아파트 가격은 0.03% 오르는 데에 그쳐 8월 넷째 주 이후 4주째 오름폭이 줄었다.

신도시와 수도권도 각각 0.02%와 0.03% 오르는 등 상승세가 꺾였다.

서울은 금천구(0.20%), 중랑구(0.11%), 영등포구(0.09%), 종로구(0.09%), 중구(0.08%), 노원구(0.07%), 마포구(0.06%) 등이 올랐으나 전반적으로 상승폭은 줄었고 강북구(-0.03%), 강동구(-0.01%), 서초구(-0.01%) 등은 하락했다.

서초구 등 강남권 아파트 매매가가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으로, 수도권 총부채상환비율(DTI)규제 강화 여파에다 연휴를 앞두고 매수세가 사라지자 가격을 낮춘 급매물이 일부 나오는 바람에 내림세를 나타냈다고 부동산114는 전했다.

신도시는 분당(0.04%), 산본(0.04%), 평촌(0.01%) 등이 소폭 올랐을 뿐 전반적인 변동폭은 미미했으며 수도권 역시 하남(0.18%), 인천(0.08%), 안성(0.08%), 화성(0.07%), 남양주(0.06%), 의정부(0.05%) 등 지역 외에는 대부분 보합세였다.

서울 재건축 시장도 매수문의가 크게 줄면서 전반적으로 변동이 없었다.

지역별로는 이달 초까지 강세를 보이던 강동구 재건축이 0.12% 하락, 지난주(-0.04%)보다 하락폭을 늘리며 2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고 서초(0.03%), 강남(0.01%) 등의 상승세도 미미했다.

전세 시장은 상승률이 서울(0.13%), 신도시(0.07%), 수도권(0.10%) 등으로 역시 지난주보다 변동폭이 줄었다.

서울에서는 성북구(0.31%), 강북구(0.31%), 마포구(0.29%), 동작구(0.26%), 구로구(0.23%), 강서구(0.21%) 등이 올랐고, 신도시 상승률은 산본(0.18%), 일산(0.10%), 분당(0.06%), 평촌(0.01%) 순이었다.

수도권은 보금자리 주택 공급을 앞두고 전세물건을 찾기 어려운 하남(0.30%)을 비롯해 고양(0.26%), 남양주(0.24%), 인천(0.17%), 의정부(0.17%), 구리(0.15%), 화성(0.14%)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