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공제, 변액보험 시장 진출
농협공제, 변액보험 시장 진출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3.01.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 모델링 착수...종합자산운용법 개정 변수
생보업계 시장잠식 우려 촉각

농협공제가 변액보험 상품 판매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생보업계는 시장 잠식을 우려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유사보험사인 농협공제가 변액보험 상품 판매를 위한 세부적인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최근 농협공제는 변액공제 상품 타당성을 점검하기 위해 기초변액공제 상품안을 마련, 모델링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를 위해 농협공제측은 국내외 변액보험 상품에 대한 검토 작업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농협공제측은 향후 자체 변액공제 판매 자격 과정을 신설해 직원들을 교육시킬 예정이다.

농협공제 관계자는 중·소도시 이하의 서민들도 선진 금융 서비스의 혜택을 입어야 한다며 저금리로 인한 역마진과 금융권별 판매 영역이 무너지는 상황에서 생존전략의 일환으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고 밝혔다. 그는 또 변액공제 판매와 관련, 기존 창구 직원들의 금융 마인드가 높고 자체교육을 철저하게 시행하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농협공제는 상품 판매을 위한 법률안 수정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종합자산운용법은 보험업법 적용을 받는 금융기관만이 변액보험을 판매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협공제측이 변액공제상품을 취급하기 위해 보험업법 적용으로 한정돼 있는 금융기관 조항을 수정해야 한다.

반면 농협이 변액공제를 취급할 경우 현재 변액보험을 판매하고 있는 생보업계에 상당한 타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협은 5000개가 넘는 전국적인 지점망을 가지고 있어 단기간에 변액보험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농협이 변액보험 시장에 진출하면 생보업계는 이에 맞설 경쟁력이 없다며 허술한 자체 변액보험 판매 자격증 관리로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