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 리츠 바람 다시 분다
증권업계 리츠 바람 다시 분다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3.01.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리얼티1CR리츠' 등 2종 출시
제도개선 지연, 본격 시장 활성화에 걸림돌


최근 증권업계에 리츠(REITs) 바람이 다시 불고 있다.

지금까지 증권업계 리츠시장은 사실상 메리츠증권의 독무대였지만 올해에는 삼성, 굿모닝신한, SK증권 등이 전격 가세할 계획이어서 시장이 보다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메리츠증권과 삼성증권이 각각 교보-메리츠세컨드CR리츠와 리얼티1CR리츠를 올 상반기 중 증권거래소에 상장시킬 예정이다.

교보-메리츠세컨드CR리츠 상품은 메리츠증권과 교보생명이 공동출자해 지난 해 1월 거래소에 최초로 상장한 교보-메리츠퍼스트에 이은 것으로 총자본금은 500억원이다. 이중 300억~400억원 가량은 교보생명, 메리츠증권 등 발기인이 출자하고 100억~200억원 가량은 일반공모할 예정이다. 자산관리회사는 JWSS(구 정우에셋)로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할 예정으로 현재 예비인가 상태이며 1월 중 인가를 받아 2~3개월 안에 상장한다는 계획이다.

또 삼성증권은 이보다 조금 이른 2월 중 SK, 굿모닝신한증권과 함께 총자본금 660억원 규모의 기업구조조정 부동산투자신탁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삼성, SK, 굿모닝신한증권은 270억원을 공동으로 출자하고 390억원은 일반공모할 방침이다.

이 자금으로 앰바이앰빌딩(분당 소재), 로즈베일빌딩(수서 소재), 세이백화점(대전 소재)에 투자할 계획이며 운용은 자산관리회사인 RAK(리얼티어드바이져스코리아)가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새해들어 증권사들이 이 처럼 리츠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다양한 상품에 대한 고객의 요구가 많아지고 자산관리업 강화 등 각사의 경영 전략과도 맞아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리츠상품은 6개월 단위로 연 8~11% 내외의 수익을 고객에게 배당해 주는 등 환급성이 뛰어나고 투자 리스크가 적어 소액투자자들에게도 매력적인 상품이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일임형 랩어카운트 시행시 리츠 상품은 투자연계 상품으로 효용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증권업계의 일반적 기대와 달리 일각에서는 일반리츠에 대한 제도 미비로 전체 리츠시장이 활성화되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재정경제부가 정한 현행 법규에 따르면 CR리츠의 경우 법인세·취득세·보유세가 100% 면제되는 반면 일반리츠의 경우 이중과세(법인세·배당소득세)와 수익의 90% 이상을 배당해야 하는 강제조항도 있어 현실적으로 활성화되기 어려운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