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오른 게 없다!"…‘서민 물가’ 급등
"안오른 게 없다!"…‘서민 물가’ 급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양우 기자]전반적인 물가안정속에 서민물가는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 소주, 삼겹살, 생활 필수품 등 거의 오르지 않은 품목을 찾아 보기가 어려울 정도다. 이에, 불경기로 가뜩이나 어려운 서민생활의 주름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13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말 현재 생산자물가지수는 작년 말에 비해 1.0% 오르는데 그쳤다. 이는, 작년 하반기에 월별로 10%를 넘었던 것에 비하면 크게 안정된 것. 이에, 전체 소비자물가지수도 올들어 1.8% 상승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이같은 전반적인 물가안정속에 같은 기간 품목별 생활물가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우선, 참고서나 학생복 등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남자 학생복의 경우 4월말 현재 작년 말에 비해 6.8%가 올랐다. 전년 말 대비로 2007년 4월에는 4.6% 오른 것에 비하면 큰 폭의 오름세다. 여자 학생복도 올들어 7.6% 나 급등했다. 이는,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06년(9.3%)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학생들이 주로 신는 실내화는 12.5%나 급등했다. 고등학교 교과서의 경우 14.5%나 뛰었다. 1996년(23.6%)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오름폭이다. 다만, 고교 교과서는 같은 기간 기준으로는 계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중학교 참고서는 8.5%나 뛰어 1996년(40.7%) 이후 최고의 상승률을, 그리고 공책 가격은 올들어 4월까지 8.6%나 상승했다. 공책가격 상승률은 1998년(4.7%) 이후 한번도 1.5%를 넘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폭등이다.

생활필수품 가격 상승세도 두드러진다. 4월말 현재 전기면도기는 작년 말에 비해 6.1%나 뛰었다. 1999년(6.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

칫솔도 올들어 3.3%나 올랐다. 칫솔의 경우 1998년(7.6%) 이후 거의 매년 하락세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상대적인 오름폭이 크다.

샴푸는 7.2%나 올라 역시 11년 만에 가장 큰폭의 상승세를 기록했고, 영양크림(13.1%), 화장비누(3.3%)의 오름폭도 만만치 않다.

택시요금도 올들어 4월까지 4.7% 상승했다. 택시요금은 2006년 이후 거의 제자리걸음이었다.

피로회복제는 11.3%나 뛰어 1995년(15.1%) 이후 최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 품목은 2001년(9.7%), 2005년(3.9%)를 제외하고는 거의 동결됐었다. 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한방의 진료비도 12.2% 올라 2001년(52.8%) 이후 8년 만에 최고의 오름폭을 나타냈다.

이와함께, 서민들의 먹거리 가격상승도 주목된다.

특히, 소주가격은 작년 말에 비해 6.9%나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03년(7.9%) 이후 6년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 그동안 소주가격 상승률은 2004년 -0.2%, 2005년 -0.6%, 2006년 0.5%, 2007년.2008년 각 0.0% 등이었다.

소주의 안주로 즐겨먹는 삼겹살(외식) 가격은 3.7% 올라 같은 기간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최고의 오름폭을 기록했다.

이밖에, 콜라(4.7%), 사이다(6.4%), 과일주스(8.4%)등도 많이 올랐다. 빙과류도 평균 4.8% 올랐다. 1990년대 이후 전례가 없을 정도의 높은 상승률이다. 아이스크림도 같은 기간 4.9%나 올랐다.

보리차는 올 들어 4월말까지 12.6%나 뛰어 같은 기간 기준으로 1998년(29.3%) 이후 최고의 오름폭을 기록했다. 된장은 5.3%, 양념장은 12.4%, 물엿은 6.4% 각각 상승했다.

이같은 서민물가의 상승은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이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3월 초 1,570원대까지 치솟았다가 최근에는 1,250원대로 떨어졌다.

환율이 최근 하락하고 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보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환율이 등락하더라도 제품의 공정에 따라 소비자가격에 반영되는 데는 시차가 발생한다. 때문에, 서민물가가 빠른 시일내에 다시 내림세로 되돌아서기를 기대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업체들이 한번 올린 가격은 좀처럼 내리지 않는 점도 감안하면 더더욱 그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