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운도 '마이너스 프리미엄'…부동산 '빙하기'?
뉴타운도 '마이너스 프리미엄'…부동산 '빙하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양우 기자]부동산 시장의 긴 겨울 잠속에 한떄 로또로 불릴 정도로 인기를 누렸던 뉴타운 지역도 얼어붙고 있다. 이른바, 버블세븐 지역의 집값 폭락에도 근근히 버텨왔던 강북 뉴타운에서도 분양가보다 싼 아파트 매물이 나오고 있다. 부동산 시장이 꽁꽁 얼어붙다 못해, 언제 풀릴지 모르는 빙하기에 진입했다는 분석마저 나오고 있다.

이번주 입주를 시작한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 뉴타운. 올해 초까지만 해도 1억 원 정도 웃돈이 붙어 거래가 됐었지만, 요즘은 전용면적 85제곱미터 형의 경우, 분양가 보다 7~8천만원이 떨어진 급매물이 쏟아지고 있다. 1층의 경우 4억 7천5백정도에 분양을 받았지만, 4억 대 초반대 가격의 매물이 나오고 있다.

6월에 입주한 은평 뉴타운도 대형 평형은 시세가 분양가 밑으로 떨어졌고, 중소형 평형에서만 취등록세 수준의 웃돈이 붙어있을 정도로 인기가 없다.

이에, 부동산 경기침체속에서도 버텨왔던 서울 뉴타운 지역의 집값마저 본격적으로 하락하기 시작하면서, 다음달 마지막 분양을 앞둔 '판교 신도시'의 성공도 장담하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건설사들은 궁여지책으로 지난 2006년 분양할때 보다 분양가를 3.3제곱미터당 2백만원이나 낮췄지만 여전히 인근 분당시세 보다는 비싼 상황. 분당의 경우 3.3제곱미터당 천5백만 원을 밑도는 급매물들이 나오고 있어 과거와 같은 높은 경쟁률을 보일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한편, 내년에는 서대문구 가재울과 성동구 왕십리 등 강북 뉴타운에서만 2만4천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하지만, 극심한 주택시장 위축으로 분양이 연기될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에따른 조합과 건설사간의 마찰과 갈등까지 우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